실시간뉴스
관악구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잇달아 발견
기사입력 2020.06.17 13:01 | 최종수정 2020.06.17 13:01

title=

관악구에서 처참하게 살해당한 뒤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달 관악구 내 복지시설 및 주차장 등에서 사람에게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양이 사체를 여러 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달 22일 오전 430분쯤 관악구 난곡동의 복지관 인근에서 복부가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이 고양이는 임신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달 30일에는 관악구 신사동의 한 주차장에서 오른쪽 뒷다리가 훼손된 새끼고양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관계자는 "수사를 의뢰한 2건 외에도 범행 장소 인근에서 잔혹하게 살해된 고양이 사체가 지난 3월에만 2구 더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발견된 고양이 사체에 대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사회문화신문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사회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문화신문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재)국제주시리평화봉사단 출범45주년..
(재)국제주시리평화봉사단 출범45주년..
안양예술고등학교2016입학식공연
안양예술고등학교2016입학식공연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